본문 바로가기

경제

가상화폐가 인정받을 수 있을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가상화폐는 통용될수 없다. 지금부터는 그 배경을 알아보자.  

미국달러는 어디서 찍어낼거라고 생각함? 미국정부에서 찍어낼까? 경제에 관심 조금이라도 있으면 알겠지만 미국 달러는 미국 연방준비은행(FRB)에서 찍어내고 있음. 그리고 이 FRB의 지분 대부분은 민간은행에서 70%를 소유하고 있음. 그리고 초기 FRB 창립당시 이 민간은행들의 소유주는 록펠러가문, 로스차일드 가문이었음.  석유왕으로 역사상 최대 부자였던 록펠러가 로스차일드의 후원을 받은 덕분이라고 하니 결국 로스차일드 가문이 FRB의 주인인셈.  밑에 사진 왼쪽 남자가 로스차일드 가문 막내아들임.

 

 

미국정부는 달러가 필요하면 채권을 발행함. 그리고 FRB는 달러를 찍어내서 그 채권을 사옴. 그럼 미국 정부는 자국민 세금으로 민간기관에게 채권이자를 갚아나가야함. 실제로 여기에 반발한 미국대통령들이 있었음. FRB의 전신이었던 미국 중앙은행을 폐지하려던 미국 7대 대통령 앤드루 잭슨은 암살시도를 받았으나 암살범이 쏜 탄이 불발탄이라서 살아남음. 중앙은행에 반기를 든 9대 대통령 해리슨과 12대 대통령 테일러는 암살당함.  밑의 사진은 앤드루 잭슨임. 이사람 유언이 '내가 은행을 죽였어' 임.


그리고 앤드루 잭슨은 20달러에 새겨진 인물이기도함.  훗날 지폐에는 백인남성 정치인이 많다는 이유로 20달러 지폐 도안을 교체하자는 주장이 나옴. 오바마 정부에서 더 공론화됨. 하지만 트럼프대통령이 당선되고 무산되어버림. 트럼프가 공화당이었지만 앤드루잭슨을 엄청 존경했다고 알려짐.


그리고 한 대통령은 중앙은행에 반발하며 자체적으로 '그린백'이라고 불리는 화폐를 유통시킴. 그린백이 유통된 배경을 살펴보자. 1861년4월에 미국에 남북전쟁이 발발함. 전쟁에 들어가는 엄청난 물자를 조달하기위해서는 막대한 자금이 필요했음. 전쟁직전 1861년3월4일 미국의 16대 대통령으로 선출된 에이브러햄 링컨은 전쟁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민간은행에 대출을 알아봄. 

  

그런데 은행들도 리스크를 짊어진만큼 이자를 올려받겠다. or 내가 부르는 게 값이다 이런생각 때문이었는지 20~30%의 금리로 대출을 해주겠다고함. 당연히 저런 금리도 대출을 받았다가는 전쟁에서 이겨도 손실이 너무 큼. 그래서 링컨은 1862년에 중앙은행을 거치지 않고 미국 재무부에서 '그린백'을 직접 발행하고 유통시킴. 1862년부터 1억5000만달러씩 3차례가 발행됨. 중앙은행은 미치는 거지. 이자장사를 못하게 된건 둘째치고 앞으로 그린백이 날뛰게 두면 자신들이 발행한 달러가 설자리가 없어지는 거잖아.  밑에 그린백 사진


그리고 링컨은 1865년 암살당함. 링컨 암살범은 도주하다 총격전으로 사망하게 됨.  왜 중앙은행이 이렇게 화페발행권에 집착할까? 시뇨리지 때문임.

5만원 짜리 신사임당지폐를 만드는데 얼마나 돈이 들어갈까? 잉크값, 인건비, 위조방지기술R&D비용 다 합쳐도 규모의 경제를 이루었으니500원도 안될거라는건 직관적으로도 알 수 있음. 나머지 4만9500원은 어디로 갈까? 발행자가 가져가겠지?


그렇기때문에 짐바브웨나 베네수엘라같은 나라도 미국달러를 안쓰고 자신들만의 통화를 가지려고 하는거임. 물론 화폐로서의 신뢰를 잃어서 시장에서는 현지통화대신 기축통화를 선호하겠지만.


같은 이유로 과연 가상화폐가 위협적인 존재로 커진다면 중앙은행이 놔둘까? 어차피 민간인들이 모여서 투기식으로 거래하니까 그냥 내버려 두고 있었지만, 실제 거래에서 지속적으로 더 통용되면 절대 가만안둘거임. FRB뿐만 아니라 세계 각 중앙은행이 용납 안함. 그리고 개인들 스스로도 가상화페를 못믿음. 이벤트 식으로나 가상화폐받는 음식점 있었지. 실제로 화폐가치가 폭등과 폭락을 반복하는데 그걸 어떻게 믿고 씀. 절대 가치가 안정화 될 수도 없음. 어떤 사람은 '가상화폐는 공급이 한정되어 있어서 가치가 안정적이다' 라고 말하는데 그런식이면 주식은 발행주식수가 한정되어 있고 증자하지 않는한 공급이 늘어날일도 없는데 왜 변동이 심함?  아리아케 가서 초밥먹고 '하이닉스4주로 결제할게요 '  이러는거랑 같은거임.

 

 

 

  • D 2019.02.26 13:27

    비밀하나 알려줄게
    트래빗 큰 그림임.
    AUC코인 상장한다는데 아이덱스에서 상장돼 있고 거래량도 얼마 안되는데 왜 상장 하겠음? 트래빗 곧 입출금 풀림. 어차피 아이덱스는 지갑-지갑이라서 출금이 안됨. 큰 손들 펌핑해서 돈뺄려면 중소형 거래소가 필요할거임. 그게 트래빗이고 트래빗을 이용해서 한건 할 것으로 판단 됨. 트래빗 은근히 거래소 펀더멘털 좋음.(직원 90명 넘고 거래량 없는데 여태 고목나무마냥 시장에서 버티고 있음.) 트래빗 프리미엄까지 있기 때문에 세력 입장에서는 더욱 개이득.
    트래빗 직원 이 글 보면 섬뜩 할 듯. ㅋㅋㅋㅋ

  • 사용자 DY경영 2019.02.26 13:42 신고

    상장되고말고는 상관없음. 오르내릴수야 있겠지.
    내가 말하는건 화폐로서 기능을 못한다는 거임. 인정될 수도 없고.

  • nanai 2019.03.31 23:02 신고

    중앙은행을 옹호하는 세력이 있는 것처럼 탈중앙화를 추진하는 어둠의 세력이 존재하기 때문에

    차후에 어떤 식으로 가상화폐를 소비자들에게 쓰일 수 있도록 할 진 아직 미지수..